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2021년 취업시즌이 다가 왔다.

코로나로 기업들의 채용인원이 어떻게 될까? 궁굼하신 분들이 많을 것이다.

올해 31개 공기업에서 5000명이 넘는 인원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2021 공공기관 채용정보 박람회' 자료에 따르면 이번 박람회에 참여한 공기업 31곳의 올해 채용 예정 인원은 이날 현재 총 5141명으로 집계됐다.

 

취업준비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경우엔 올해 정규직 40명, 무기계약직 17명, 고졸 채용 3명을 합해 총 60명을 새로 채용한다.

 

2021년 공기업 채용 계획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정규직 신입사원(관리직)을 36명 채용 계획이다.

 

올해 채용 인원이 가장 많은 기업은 한국철도공사다.
한국철도공사는 일반 정규직 1230명과 고졸 채용 170명을 합해 1400명 채용 계획이다.

 

한국전력공사
1100명 채용 계획이다.

 

한국수력원자력
432명 채용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가 300명 등이다.

 

31개 공기업 중 절반이 넘는 18곳은 상반기 중 채용을 시작한다. 해양환경공단은 이미 지난달 19일 원서 모집을 마감하고 이달 내 합격자를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신입 기준 일반 정규직 연봉이 가장 높은 공기업은 인천국제공항공사다.
성과급을 제외한 인천국제공항공사 일반직 신입직원(5급) 연봉은 4589만원으로 명시됐다.
그 외 한국마사회가 4319만원(이하 성과급 별도),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4231만원, 한국수력원자력이 4200만원 등이었다.

고졸 채용 비중이 가장 큰 기업은 한국남동발전으로, 전체 채용 인원 180명 중 16.7%인 30명을 고졸 전일제 사원으로 뽑는다.

취업하고 싶은 10대 기업은?

취준생 상반기 취업하고 싶은 10대 기업 조사 결과

취업하고 싶은 10대 기업 출처-잡코리아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www.jobkorea.co.kr)는 알바몬과 함께 갤럽에 의뢰, 올해 상반기 신입사원으로 취업을 준비하는 4년제 대졸 학력의 취준생 1305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취업 목표 기업’을 조사해  발표했다.
카카오가 1위를 차지했고, 삼성전자가 2위였으며, 이어 ‘현대자동차’, ‘NAVER’, ‘CJ제일제당’ 순이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카카오가 눈에 뛴다.
삼성전자와 현대차도 상위권을 지켰다.
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 대기업 신입직 채용에 지원할 계획인가’라는 설문에 응답자 10명 가운데 약 7명가량이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공기업 정규직 전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