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요즘 직장인들에게 핫한게 파킹통장이다.
이자을 조금더 받아서 점심값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다는 소문을 타고 있기 때문이다.

파킹통장은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등에서 판매하는 수시입출금 통장 상품이다.
말그대로 파킹은 잠시 주차을 한다고 해서 하루를 맡겨도 높은 이자을 준다고해서 혀울적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CMA통장vs파킹통장-비교-및-장단점

하루만 맡겨도 이자를주는 CMA통장vs파킹통장 비교 및 장단점

CMA통장vs파킹통장 예금으로 묶어두기엔 부담스럽고, 월급통장에 묵혀두기엔 아까운 여윳돈 또한 제로금리 시대에 투자처를 찾기가 어렵다. 잠시 여윳돈을 굴리기에 좋은 투자상품을 알아 보자

zigjangin.com


기존 수시입출금식 일반 예금상품보다 더 높은 금리를 제공한다. 이자가 하루 단위로 붙기 때문에 예·적금과 달리 돈을 자유롭게 넣었다 뺄 수 있으면서도 이자 수익도 쏠쏠하다.

하루 단위로 쌓인 복리 이자는 통상 한달에 한 번 한꺼번에 지급된다.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및 머니마켓펀드(MMF)와 유사하게 주식 매수 목적 등 마땅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대기성 자금으로, 차를 주차하듯 목돈을 잠시 맡겨 이자를 불리는 상품이다.

또한 파킹통장은 시중은행 상품이므로 예금자보호법이 적용돼 원금 5천만원까지 보장된다.
안심하고 가입해도 된다.
이자도 CMA보다 약간 높은 편이다.

은행권에서는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 토스뱅크 중심으로 파킹통장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 3사의 파킹통장 금리는 최저 연 2%에서 최고 연 2.3% 수준이다.

3%대금리 상품 출시


저축은행에서는 3%대 파킹통장 상품도 있다.
OK저축은행은 최고 연 3.3%(세전) 금리를 제공하는 파킹통장 'OK세컨드통장'을 출시했다.
1000만원까지 기본금리 연 3.0%가 적용되며 다른 은행 오픈뱅킹에 계좌를 등록하면 우대금리 0.3%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1000만원 초과분에는 최고 연 1.0%가 적용된다.

OK저축은행 세컨드통장



페퍼저축은행의 '페퍼스파킹통장'은 별도 조건 없이 5000만원까지 최고 연 3.2%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5000만원 초과분은 연 1.0%(세전) 금리가 적용된다.

웰컴저축은행의 '웰컴 직장인사랑 보통예금'은 5000만원까지 최고 연 3% 금리를 준다.

요즘 불안정한 투자로 불안한 직장인들이 많을텐데..
안잔하고 금리을 많이 주는 파킹통장을 활용해 보는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