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직장인 절반이상이 충분한 휴식에도 피로감을 느끼는 만성피로증후군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437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증후군’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 절반 이상(56%, 복수응답)이 충분한 휴식을 취해도 피로감을 느끼는 ‘만성피로증후군’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열정적으로 일하던 사람이 극도의 정신적 및 육체적 피로로 무기력해지는 번아웃증후군(38.2%)을 겪었다는 응답이 바로 뒤를 이었다. 


▲현 직장에 만족하지 못하고 새로운 이상을 꿈꾸는 파랑새증후군(34.5%), ▲ 입사 후 3개월 단위로 이직이나 퇴사를 심각하게 고려하는 3.6.9 증후군(30%), 


▲ 항상 밝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강박으로 겉으론 웃지만 내면은 우울한 스마일마스크증후군(18.1%), 


▲ 뚜렷한 이유 없이 직장 일에 불만을 갖는 증상 사춘기증후군(15.9%), 


▲ 사무실에서는 두통이나 현기증을 느끼다가 밖으로 나가면 증상이 사라지는 빌딩증후군(13.9%) 등을 겪고 있었다.


직장인 증후군의 심각도에 대해서는 ‘업무에 차질을 주는 수준’이 55.2%로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러한 증후군을 겪는 원인으로는 ‘많은 업무량’(41.5%,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소통 부족’(25.4%), ‘본인 성격’(24%), ‘건강관리 부족’(23.9%), ‘과도한 근무시간’(21.7%), ‘수직적 조직문화’(21.1%), ‘성과 압박’(19.3%) 등을 이유로 들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