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내년2020년에도 직장인 연봉 인상은?기업 36% 동결·삭감 계획


올해 기업 실적이 나빠지면서 연말 성과급 지급업체가 줄어드는 속에 내년 임금마저 동결 또는 삭감하는 기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사람인은 4일 기업 483개사를 대상으로 ‘내년 연봉 인상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36%가 ‘동결하거나 삭감할 계획’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내년 연봉을 동결하거나 삭감하는 이유


‘회사 매출 등 실적이 안 좋아서(58%·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재무 상황이 불안정해서(39.7%)’‘내년 경기상황이 나빠질 것 같아서(35.1%)’‘인건비 절감을 위해서(19%)’‘연봉 외 다른 보상으로 대체할 계획이라서(6.9%)’‘위기경영의 일환으로 직원이 동의해서(4.6%)’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연봉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힌 기업(309개사)들은 내년 연봉 인상률을 평균 5% 수준으로 내다봤다.



연봉 인상의 이유로는 ‘꾸준하게 연봉 인상을 진행해와서’가 42.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해(35%)’‘최저임금 인상폭을 반영하기 위해(33.7%)’‘직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서(14.9%)’‘현재 연봉이 낮은 편이라서(14.6%)’‘회사 전체 실적이 좋아서(9.1%)’‘성과보상 체계가 회사 규약으로 정해져 있어서(6.5%)’라고 답했다.


그렇다면 핵심인력의 연봉 인상률은 어떨까?


탁월한 능력을 보인 직원에게만 주도록 정해 놓은 ‘인상률 최대치’는 평균 13%로 일반 직원과 비교하면 무려 2.5배 더 높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기업들이 연봉 인상 및 인상률 책정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으로는 ‘기업 전체 실적과 목표달성률(43.5%)’이 1위를 차지했다.


또 ‘회사의 재무 상태(15.5%)’‘개인 실적과 목표달성률(13.5%)’‘인사고과 점수 및 업무성과(10.8%)’‘부서 실적과 목표달성률(5.2%)’‘물가 상승률(3.9%)’ 등을 참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http://www.kyongbuk.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