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직장인 3명중 1명 ‘현 직장에 불만족’


직장은 왜다닐까? 자아실현!돈벌기위해!

자아실현의 기회인 직장생활이지만, 한달에 꼬박꼬박 받는 월급이 없거나 적다면 일할 기분이 나질 않을 것이다.


직장인 3명중 1명은 현재 재직 중인 직장에 불만족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의 직장 만족도는 공기업/공공기관, 대기업, 중소기업 순으로 높았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685명을 대상으로 <직장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잡코리아는 먼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의 직장 만족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 중 33.4%가 재직 중인 직장에 ‘불만족 한다고 답했다. 

반면 ‘만족한다’는 답변은 34.9%, ‘보통 수준’이라는 답변은 31.7%로 집계됐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현재 재직 중인 직장에 만족한다는 답변은 △공기업/공공기관(49.0%)에서 가장 높았다. 2위는 근소한 차이로 △대기업(48.5%)이 차지했고, △중소기업의 경우 29.0%만이 직장에 만족한다고 답해 큰 차이를 보였다.


현재 직장에 불만족 한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불만족 하는 가장 큰 이유로 ‘연봉수준(27.1%)’을 꼽았다. 

이외에는 ‘함께 일하고 있는 직장상사/동료에 대한 불만(21.4%)’, ‘회사 조직문화/복지제도에 대한 불만(14.4%)’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복수응답).









직장인 & 월급쟁이라면 누구나 퇴사에 대한 고민을 지고 살아간다. 

그저 호구지책을 위한 직장이 있다면, 자아를 실현하고 보다 나은 삶을 영위하기 위한 도구로써의 직장이 있다. 

또 어떤 이에게는 직장이 삶 그 자체인 경우도 있다.


어떤 것이 됐든 월급쟁이에게 있어 직장이란 인생에 있어 가족과 함께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때문에 월급쟁이들은 오늘도 고민한다. 

그렇다면 직장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나를 지탱해주는 매개체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첫 번째는 비전이다.

비전은 직장인 개인에게는 성취감을 의미한다. 객관적인 척도라기 보다 환경과 기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주관적인 요소다. 성취감을 맛보지 못하면 회사의 비전이 없다고 생각하게 되고 비전의 부재는 회사를 향한 불신으로 이어진다.




두 번째는 급여다.

급여는 비교적 객관적인 기준이다. 비교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회사에 대한 충성도는 급여 수준과 비례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 3개의 기둥 중에 가장 약한 매개체다. 급여 수준이 다소 미흡해도 비전과 인간관계가 좋다면 회사에 대한 충성도는 유지될 수 있다.




세 번째는 인간관계다.

인간관계는 3개의 기둥 중에 가장 중요한 매개체다. 상사로부터 인정, 동료로부터 좋은 평판, 부하직원에게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을 의미하며, 비전과 급여가 좋아도 인간관계가 나쁘다면 정상적인 직장 생활이 힘들어 진다.


이 세가지가 자신을 지태해 주는 요소가 될 수있다.


당신이 만약 ‘이 직장을 계속 다닐 것이냐’를 두고 심각하게 고민한다면 3개의 기둥 중 최소한 2개 이상이 흔들리기 때문이다.


3개의 기둥 중 비전과 급여는 주로 경영자의 몫이다. 


직원들에게 비전을 심어주고 일정수준의 급여를 보장할 필요가 있다. 


물론 개인 역시 주어진 비전과 급여를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인간관계는 개인의 몫에 가깝다. 

비전과 급여를 보장하는 직장은 있어도 인간관계를 보장하는 직장은 없기 때문이다. 


상하좌우로 좋은 인간관계를 쌓는 것이 직장 생활을 오래도록 유지하는 비결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